박근혜 “독도 지키는 것이 대한민국 자존심 지키는 것”
박근혜 “독도 지키는 것이 대한민국 자존심 지키는 것”
  • 신서진 기자
  • 승인 2013.09.2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의 날 60주년 기념식 “주권 훼손 어떤 도전도 용납지 않을 것”

박근혜 대통령이 “독도를 지키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키는 것”이라며 해양경찰의 사명감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24일 인천 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0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는 우리 대한민국이 바다를 통해 국가 번영의 길을 열어가기 위해서는 해양주권의 확립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우리는 대한민국의 모든 도서와 대륙붕, 그리고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우리의 주권을 훼손하는 어떠한 도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막중한 책임이 해양경찰 여러분에게 주어져 있다. 해양주권 수호를 위한 소임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날 취역한 ‘청룡함’에 대해서도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동해 바다의 수호신 푸른 용의 기상으로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면서 무운장구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바다에서의 안전을 지키는 일도 해양강국으로 가기 위해 중요한 과제”라며 “새 정부가 만들고자 하는 안전한 사회는 바다라고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바다에서의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제거하여 안심하고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이 해양경찰 여러분에게 주어져 있다”며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이 새로운 해양시대를 열어가는 든든한 초석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한편, 해양경찰은 1953년 6척의 소형 경비정으로 창설돼 현재는 함정 300여척과 1만여 명의 인력을 갖춘 해양치안기관으로 발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