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조5천억 적자 석유공사, 대규모 조직개편으로 '군살빼기'
4조5천억 적자 석유공사, 대규모 조직개편으로 '군살빼기'
  • 문수인 기자
  • 승인 2016.04.0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역대 최대 손실을 본 한국석유공사가 10개 부서를 축소하고 부사장제를 폐지하는 등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한국석유공사는 '5본부 1원 25처 8해외사무소' 체제를 '4본부 20처 3해외사무소' 체제로 개편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일 밝혔다.

석유공사의 이번 조직개편은 ▲프로세스 기반의 조직 설계 및 운영 ▲사업관리 강화를 통한 투자 효율성 제고 ▲조직 효율성 제고를 위한 기능조정 등에 중점을 두고 추진됐다.

불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줄여 조직의 체질을 효율성이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5개 본부를 4개로 줄이고 미국, 캐나다, 영국 등 해외사무소 5개를 폐쇄해 3개만 남겨뒀다. 또 25개의 처 단위 조직을 20개로 축소했다.

특히 석유공사는 부사장제를 폐지하고 전략기획본부를 기획예산본부로 재편했다. 전략기획본부는 기획 및 예산 기능을 강화한 기획예산본부로 재편하고, 경영관리본부는 유사기능을 통합해 지원기능을 강화한다.

탐사본부·생산본부·석유개발기술원을 통합해 'E&P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사업 중심의 기술지원을 위해 E&P사업본부 산하에 E&P지원단을 신설했다. 비축기지 관리 강화를 위해 비축지사를 석유비축처 산하기구로 재편했다.

석유공사는 "이번 조직개편은 프로세스 기반의 조직 설계·운영, 사업관리 강화를 통한 투자 효율성 제고, 조직 효율성 제고를 위한 기능조정을 통한 조직 슬림화를 목표로 실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직개편을 통해 프로세스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한편 투자 효율성 제고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경영정상화를 조속히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석유공사의 이번 조직개편을 단행한 이유는 지난해 39억7700만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4조5000억원에 달하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유가하락에 따른 판매단가 하락과 개발부문 매출감소에 의한 영업손실, 장기 유가전망치 하락에 따른 개발사업부문 자산손상, 미 달러화 강세로 인한 환율변동손실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석유공사는 본사·해외자회사 인력의 단계적 구조조정을 통해 2020년까지 인력을 약 30% 줄이기로 했다. 임직원의 총 연봉을 전년대비 10% 반납해 102억원을 절약하고 해외근무 수당과 특수지 근무수당도 30% 감축(26억원 절감)하기로 했다. 또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울산 혁신도시에 위치한 본사 사옥을 약 2000억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