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여성친화도시' 위해선 시설 중심에서 마을 단위로 확대해야"
"안전한 '여성친화도시' 위해선 시설 중심에서 마을 단위로 확대해야"
  • 이형빈 기자
  • 승인 2016.07.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제16차 여성친화도시 포럼 개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여성친화도시'의 안전 대책을 기존의 시설 중심에서 더 작은 마을 단위로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여성정책연구원 국제회의장에서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제16차 여성친화도시 포럼에서 최유진 양성평등추진전략단장이 이같이 주장했다.

'안전한 여성친화도시 디자인하기'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은 최 단장은 "도시기반시설의 안전 모니터링을 기존의 시설 중심에서 마을 단위로 확대해야 한다"며 "특히 마을 단위 모니터링 사업은 학교 안전지도사업과 연계해 마을 주민들을 위한 '마을 안전 지도'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여성친화도시'란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역량 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시·군·구로, 현재 전국 66개 지역이 지정돼 있다.

최 단장은 또 "여성친화도시 추진 사업 초기에는 보행 여건, 조도 개선, 위급상황 대처 장치 등의 사업을 개별적으로 추진한다 하더라도 3-4년 이상 사업을 추진한 도시에서는 여성 마을 안전 리더를 만들고 마을 안전에 대한 안건을 논의할 수 있는 안심마을 회의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여가부는 여성친화도시 우수사례를 확산하고 전국단위 관계망 구축을 위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함께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여성친화도시를 순회하며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