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은 그림의 떡”…비정규직·저소득층 더 못 쓴다
“직장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은 그림의 떡”…비정규직·저소득층 더 못 쓴다
  • 이형빈 기자
  • 승인 2016.11.22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가정 양립 정책 인지도. <제공=여성가족부>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출산휴가·육아휴직 등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가 직장 분위기 탓에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일·가정 양립 정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육아휴직 등 일·가정 양립제도를 사용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응답자의 68.8%가 '직장 내 분위기'를 꼽았다고 22일 밝혔다.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는 답변은 26.6%였으며 '지속적 자기경력 개발'을 이유로 꼽은 응답자는 4.2%로 조사됐다.

일·가정 양립제도 확산을 위해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는 '사업주의 인식개선'이 41.5%로 가장 많아 정착을 위해 기업문화의 조성이 가장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지원 강화'라고 답한 응답자는 38.6%였다. 

국민들이 일·가정 양립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제도는 '출산휴가·육아휴직의 정착'(32.5%), '가족친화경영 확산'(31.3%), '돌봄서비스 확충'(18.4%), '남성들의 육아참여 활성화'(17.2%) 순으로 나타났다.

일·가정 양립정책이 '매우 도움이 된다'고 답한 사람은 57.9%, '다소 도움이 된다'는 16.3%로 긍정적인 평가가 74.2%로 나타났다. '도움이 안 된다'는 25.8%,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6.0%였다.

또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기업의 규모가 50명 이하의 소기업이,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이 상대적으로 일·가정 양립정책의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문선 여가부 여성인력개발과장은 "일·가정양립 민관협의체 등을 통해 주요 경제단체 등 민간부문과 적극 협력해 제도·인식 개선을 추진, 임신기부터 출산·양육 및 자녀교육 시기까지 촘촘하게 일·가정 양립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