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1300조 육박…'시한폭탄' 터지나?
가계부채 1300조 육박…'시한폭탄' 터지나?
  • 차석훈 기자
  • 승인 2016.11.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대신 2금융권 대출 늘렸다
<출처=포커스뉴스>

가계부채 급증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정부의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경제의 '시한폭탄'인 가계 빚이 올해 3분기말 기준 1296조원을 기록했다. 10월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7조5000억원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현재 가계대출 규모는 13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은행권에 대한 여신심사가 강화되면서 '풍선효과'로 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3분기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이 1295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잔액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공적금융기관 등 금융회사에서 받은 대출뿐 아니라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액과 할부금융 등 판매신용까지 합친 금액으로, 전체적인 가계의 빚 규모를 보여준다.

3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전분기 대비 38조2000억원(3.0%) 증가했으며, 1년전과 비교하면 130조9000억원(11.2%) 급등했다.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은 3분기 말 잔액이 1227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6조2000억원(3.0%) 증가했다. 가계 대출 잔액이 1200조원을 넘어선 것도 사상 처음이다.

금융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은 3분기 말 잔액이 603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7조2000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농협,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3분기 말 현재 277조7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1조1000억원 급증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의 증가 폭이다. 은행권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시행된 후 풍선효과로 2금융권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증가를 이끈 것은 주택담보대출이다. 가계대출 증가액 중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주택금융공사를 포함한 총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20조6000억원으로 가계대출 증가액의 56.9%에 달한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분기 중 13조4000억원 증가해 잔액이 433조6000억원을 넘어섰다.은행의 기타대출은 170조4000억원으로 3분기 중 3조8000억원 늘었다.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3조7000억원 증가한 110조8000억원이었으나 기타대출은 167조원으로 7조5000억원이나 급증했다. 이는 상가·오피스텔 등 비주택담보대출 등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새마을금고가 가계대출 잔액이 전분기 대비 3조4000억원 급증했다.

최연교 한은 금융통계과장은 "새마을금고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의 적용을 받지 않는데다 이자만 내는 비거치식 대출이 많아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대출 수요가 몰린 것"이라고 원인을 분석했다.

한편 판매신용 잔액은 3분기 말 현재 67조9000억원으로 집계돼 2분기 말보다 1조9000억원 늘었다. 추석 연휴의 소비 확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신용카드는 1조4000억원 늘어 지난 2분기 증가액인 7000억원에 비해 2배 가량 급증했다. 할부금융은 8000억원 늘었지만 백화점, 자동차회사 등 판매회사는 2000억원 줄었다.

가계신용. <제공=한국은행>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