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 여성 자립 돕는 '희망가게' 400호점 오픈
한부모 여성 자립 돕는 '희망가게' 400호점 오픈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1.0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후원, 아름다운재단 운영 …무담보·무보증 창업자금 대출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후원하고 아름다운재단이 운영하는 한부모 여성 창업 대출 지원 사업 ‘희망가게’가 1월7일 400호점을 정식 개점했다.

8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희망가게는 한부모 여성의 자립을 위한 창업 대출을 지원해 그 가족들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만드는 ‘마이크로크레디트(Micro Credit)’ 사업이다. 창업을 통해 여성 스스로 CEO가 돼 가게를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일하면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2004년 1호점을 개점한 이후 2011년 100호점, 2013년 200호점, 2016년 300호점, 2019년 400호점을 열었다. 희망가게 400호점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상수동 밥한끼’다.

희망가게 사업은 일반 금융회사 이용이 어려운 한부모 여성에게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지 않고 신용 등급과 관계없이 창업자금을 대출해준다. 창업 대상자에게는 최대 4000만 원의 창업자금이 연 1%의 상환금리로 제공된다.

상환 기간은 8년이며 상환금과 이자는 또 다른 한부모 여성을 위한 창업 지원금으로 운영된다. 2018년 연말 기준 희망가게 창업주의 월평균 소득은 242만 원, 평균 상환율 83%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희망가게의 역사는 2003년 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의 가족들이 여성과 아동 복지 지원에 힘쓴 창업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기부한 유산인 ‘아름다운세상기금’에서 출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름다움과 건강으로 인류에 공헌하겠다’는 창업자의 의지는 희망가게와 같은 다양한 CSR 활동의 밑바탕이 되고 있다”며 “여성과 함께 성장해 온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