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한림제약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국내판매 업무협약
알테오젠, 한림제약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국내판매 업무협약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03.25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제약, 국내외 임상비용 일부 투자…제품 출시 후 국내 판매권 독점 보유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알테오젠(196170, 대표 박순재)은 한림제약(대표 김재윤·김정진)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판매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본 협약 체결에 따라 한림제약은 알테오젠이 개발 중인 황반변성 치료제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국내외 임상시험에 필요한 임상비용의 일부를 투자하고, 국내 판매권을 독점으로 보유한다는 내용으로 양사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빠른 시일 내에 본 계약을 체결 할 예정이다.

알테오젠의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는 이미 오리지널사의 제형 특허를 회피한 고유의 제형 특허를 확보하고 있어, 한국과 일본, 제3국가 등에서 오리지널사의 물질 특허가 만료되는 2024년에 제형 특허와 상관없이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국내 처음으로 임상 1상을 시작했고, 올해 말 예정된 임상 3상을 위해 임상시험약을 제조하고 있다. 또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단백질의 생산을 위한 배양 조건 최적화로 품질 향상 및 대량 생산에 대한 특허가 국내 및 호주에 등록돼 있어, 어느 경쟁사 보다 먼저 제품을 발매할 수 있는 지위를 확보했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블록버스터 제품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임상 1상을 국내 최초로 진행하고 있다”며 “제형 및 생산 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퍼스트 무버로서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2024년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일본 및 제3시장을 차례로 공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일리아는 백내장, 녹내장 등과 함께 주요 노인성 실명질환 중의 하나인 황반변성의 치료제로 연간 8조원 이상 판매되는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하지만 오리지널사의 특허 장벽으로 개발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는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