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2Q 부실채권 비율 0.71%, '금융위기' 이후 최저
은행권 2Q 부실채권 비율 0.71%, '금융위기' 이후 최저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8.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분기 연속 0%대…코로나 사태에도 안정적 유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 및 비율 추이 (표=금융감독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 및 비율 추이 (표=금융감독원)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올해 2분기 말 은행권의 부실채권 비율이 안정적인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은 올해 2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71%로 전년 동월 말(0.91%)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 금융위기 영향이 본격화하기 전인 2008년 6월 말 이후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특히 2018년 3분기 이후 8분기 연속 0점대를 유지하고 있다.

부실채권 규모는 15조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0.9조원 감소했고 이중 기업여신이 12.8조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5.5%)을 차지했으며 가계여신(2조원), 신용카드채권(0.2조원)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6월말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21.2%로 전분기말(110.6%) 대비 10.6%p 상승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더불어 올해 2분기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3.6조원으로 전분기(3.0조원) 대비 0.6조원 증가했는데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2.7조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하며, 전분기(2.1조원) 대비 0.6조원 증가했다.

반면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0.8조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한 모습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