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30대 건설사 산재사망, 대우건설 '최다'…산재보험료 할인 혜택도 최대
[국감] 30대 건설사 산재사망, 대우건설 '최다'…산재보험료 할인 혜택도 최대
  • 이상윤 기자
  • 승인 2020.10.0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간 대우건설 51명 등 총 485명 사망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이상윤 기자]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에서 산재사고로 인해 총 485명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국회 환노위 소속 윤준병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의 산재 사고사망자수는 총 485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명 이상 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는 7개사로 대우건설 51명, 현대건설 45명, 포스코건설 40명, GS건설 35명, SK건설 33명, 대림산업 29명, 롯데건설 29명 순으로 산재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다수의 산재사망자가 발생한 30대 건설사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할인 받은 산재보험료는 확인된 금액만 9049억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산재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5년간 대우건설(047040, 대표 김형)의 경우 839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을 받았으며, 현대건설 620억원, 포스코건설 649억원, GS건설 729억원, SK건설 576억원, 대림산업 810억원, 롯데건설㈜은 643억원의 산재보험료를 할인 받았다.

윤준병 의원은 “최근 10년간 산재 사고사망자의 절반이 건설업에서 발생하고 있고 추락사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말하며 “기본적인 안전장치와 안전수칙만 잘 지켜도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데도 대형 건설사 사업장에서 매년 산재사고와 사고사망자가 발생하는 것도 문제이고, 이와 같은 대형 건설사에 수백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표=윤준병 의원실)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표=윤준병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