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메디톡신' 등 메디톡스 5개품목 허가 취소
식약처, '메디톡신' 등 메디톡스 5개품목 허가 취소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11.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출하승인 받지 않은 의약품 및 표시기재 위반 의약품 판매 
메디톡신 제품 이미지 (사진=메디톡스 제공)
메디톡신 제품 이미지 (사진=메디톡스 제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주’ 등 5개 품목에 대해 오는 20일자로 허가를 취소한다고 13일 밝혔다.

품목허가 취소 대상은 △메디톡신주 △메디톡신주 50단위 △메디톡신주 150단위 △메디톡신주 200단위 △코어톡스주다.

식약처는 지난달 19일 해당 품목을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한 사실 등과 관련해 잠정 제조·판매·사용을 중지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해 왔다.

식약처는 메디톡스가 △국가출하승인 대상 의약품을 국가출하승인 받지 않고 판매했으며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자에게 판매하고 △표시기재 위반(한글표시 없음)한 의약품을 판매한 점이 문제가 돼 허가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품목허가가 취소된 의약품이 사용되지 않도록 메디톡스에 유통 중인 의약품을 회수·폐기할 것을 명령하고, 해당 의약품을 보관 중인 의료기관 등에는 회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