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쇼크' 속 대기업 '구조조정' 한파까지…2곳 중 1곳 '짐 쌌다'
'코로나쇼크' 속 대기업 '구조조정' 한파까지…2곳 중 1곳 '짐 쌌다'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12.1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경영난'(37.2%), '조직 재정비'(21.2%), '대표,경영진 재량으로 알 수 없음'(16.4%)
한적한 인천공항 면세점 구역 (사진=뉴시스)
한적한 인천공항 면세점 구역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들의 인력 감원이 현실화 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711곳을 대상으로 올해 구조조정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참여기업 중 24.7%는 올해 구조조정을 실시했다고 답했다. 

이는 기업 4곳 중 1곳에 해당되는 것으로, 규모별로는 대기업(46.2%)에서 평균을 크게 웃도는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서 중견기업(27.7%), 중소기업(22.9%) 순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여행·숙박·항공(35.3%)에서 가장 많은 구조조정이 실시된 것으로 확인됐고, 이어서 제조업(34.6%), 식음료·외식(29.8%), 기계·금속·조선(29.5%) 등의 업종에서 높았다.

감원 시기는 2/4분기(24.0%), 3/4분기(19.3%), 4/4분기(18.1%) 순으로 확인됐지만, 이에 앞서 상시(27.5%) 진행됐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즉 올해 기업에서는 연중 구조조정 칼바람이 몰아쳤던 것으로 해석되는 가운데, 그 배경으로는 ‘코로나19 경영난’(37.2%)이 1위에 꼽혀 현 시국을 반영했다. 이어서 ‘조직 재정비’(21.2%), ‘대표,경영진 재량으로 알 수 없음’(16.4%), ‘희망퇴직’(1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러한 연유인지 구조조정 대상자들의 4분의 1 가량은 ‘코로나19 여파 부서별 또는 직군별 인원’(17.4%) 및 ‘코로나19 여파 전 직원의 일정 비율’(10.4%) 등 전 임직원에 해당됐다. 물론 ‘저성과자’(15.3%), ‘정년에 가까운 재직자’(12.2%), ‘고액연봉자’(6.9%), ‘기강해이 대상자’(6.9%) 등 별도의 감원 기준이 존재했고, 무엇보다 ‘희망퇴직 의사가 있다면 누구나’(19.8%) 해당됐다는 점에서 기업들의 고강도 감원 의지가 전해진다.

특기할 점은 올해 구조조정 규모가 예년보다 높았다고 입을 모은 점이다. 올해 감원 규모가 작년과 비교해 ‘많았다’(66.5%)고 답한 기업이 ‘같았다’(21.8%), ‘적었다’(11.8%) 대비 월등히 높은 점이 이를 증명한다. 더욱이 2021년 내년도 구조조정 계획이 28.8%로 올해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구조조정 한파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