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배급 맡은 '네오버스' 국내 인디게임 최초 엑스박스 진출
SKT, 배급 맡은 '네오버스' 국내 인디게임 최초 엑스박스 진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12.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는 마케팅 역량 보완, '티노게임즈'는 개발…양사간 협력 '윈윈'
내년에도 3개 게임 엑스박스에 추가 출시 계획
네오버스 게임 타이틀 (사진=SK텔레콤 제공)
네오버스 게임 타이틀 (사진=SK텔레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SK텔레콤이 퍼블리싱한 국내 인디게임이 ‘Xbox(엑스박스)’에 처음으로 출시됐다.

SK텔레콤(017670, 대표 박정호)은 국내 게임사 티노게임즈의 카드 액션 게임인 ‘네오버스(Neoverse)’를 엑스박스 콘솔과 클라우드 게임으로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엑스박스 이용자들은 온라인 스토어에서 ‘네오버스’ 게임을 유료 다운받을 수 있으며, 전세계 1500만명이 넘는 엑스박스 게임패스 이용자들도 ‘네오버스’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엑스박스 게임패스는 콘솔·PC·모바일에서 수백 종의 엑스박스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월간 구독형 상품이다.

지금까지 엑스박스 게임패스에 포함된 한국게임으로는 ‘검은사막’(펄어비스)과 ‘배틀그라운드’(펍지)가 있었으며, ‘네오버스’는 3번째다. 인디 게임사로는 처음 엑스박스에 진출한 티노게임즈는 전체 직원 4명으로 구성된 게임 개발사로, 지난 3년간 ‘네오버스’ 개발에 집중해 왔다.

SKT는 내년에도 약 3종의 국내 게임을 발굴, 엑스박스를 통해 글로벌 출시할 계획이다. △액션스퀘어의 ‘프로젝트GR(가제)’ △써니사이드업의 ‘숲속의 작은 마녀’ △얼라이브의 ‘베이퍼월드’ 3개가 주인공이다. 이 중 액션스퀘어를 제외한 나머지 2개사도 인디 게임개발사다. 이 같은 SKT-국내 인디게임사간 협업은 중소 게임 개발사가 부족한 마케팅·기획 역량을 대기업이 보완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윈윈’ 모델로 평가된다.

‘네오버스’는 게이머가 개성 있는 캐릭터를 선택해 전투를 진행하며, 자신의 스킬을 전략적으로 완성해 승리에 이르는 턴제 전략 게임이다. 수백 장의 카드와 스킬을 조합해 전략을 세우고, 몬스터와 전투를 즐기게 된다. 

SKT와 MS는 엑스박스 게임패스 중 하나인 ‘엑스박스 게임패스 얼티밋’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구독형 월정액 상품(SKT 5GX 클라우드 게임)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은 모바일에서 약 140여 종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