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선 '코나EV리스크' 북미선 '바이아메리칸'…전기차 원년 도약 '적신호'
현대차, 국내선 '코나EV리스크' 북미선 '바이아메리칸'…전기차 원년 도약 '적신호'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1.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코나EV 화재에 오너들에게 사과 문자…바이든 행정부는 '공공기관 미국산 전기차 교체 천명'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사진=뉴시스)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최근 국내에서 연이은 화재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국내는 물론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도 빨간불이 켜졌다. 

27일 현대자동차는 코나EV 고객에게 최근 15번째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문자를 보내 “작년 실시한 배터리 관리 시스템 업데이트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일렉트릭 차량 1대에서 완충 후 충전커넥터가 연결된 상태로 화재가 발생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 기관, 배터리 제조사 등 관련 부문과 함께 근본적인 원인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 방안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안내하고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더불어 “차량에 이상이 있다고 느낄 경우 전국 서비스 거점을 통해 상시 점검, 대여 차량 제공, 무상 홈투홈 서비스 등 고객 안심 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니 이용 바란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대구 달서구 소재 한 공용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현대자동차 전기차인 코나 EV에서 또 다시 화재가 발생해 지난 2018년 출시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무엇보다 이번 화재는 이미 리콜을 받은 차량에서 발생해 국토부가 해당 차량에 대한 결함뿐만 아니라 리콜 적정성 여부까지 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올해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만큼 현대자동차 입장에서는 전기차 안전성 문제에 풀어야 할 과제가 쌓이고 있다. 여기에 바이든 시대를 맞아 바이든 행정부의 ‘바이 아메리칸’ 전략도 북미 전기차 시장 점유에 빨간불이 켜진 이유다. 

지난 26일 AP통신 등 미국내 주요 매체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정부기관에서 사용하는 모든 자동차를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내용이 담긴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교체 될 차량은 대략 65만대에 이른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산, 미국내 구매라는 ‘바이 아메리칸’ 전략에 따라 미국 정부가 구입하는 차량에는 미국산 부품이 적어도 50%가 넘는 미국산으로 국한했다. 여기에 전기차 구매시 보조금이나 판매 장려금 지급도 검토하고 있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후보시절 공약에는 보조금 지급 대상 역시 ‘미국산 전기차’로 한정한 바 있다.

때문에 미국 현지에 전기차 생산 라인이 없는 현대자동차로서는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 전략의 수정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