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성과급 논란, 최태원 회장 "연봉 반납하겠다"
SK하이닉스 성과급 논란, 최태원 회장 "연봉 반납하겠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2.0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직원이 CEO 포함한 전사 임직원에 보낸 이메일 반향 일으켜
1일 M16 팹 준공식 참석한 최태원회장 답변 의미
SK하이닉스 M16 팹 준공식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 (사진=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M16 팹 준공식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 (사진=SK하이닉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최근 SK하이닉스 성과급 규모를 두고 사내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연봉을 모두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최 회장은 반납한 자신의 연봉을 임직원들에게 돌릴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1일 SK하이닉스 경기 이천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CEO 등 SK그룹 및 하이닉스 임원 16명이 현장에 참석했다.

조선 비즈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날 준공식에서 최 회장은 "지난해 연봉을 모두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하이닉스로부터 지난 2019년 기준 30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지난해 반기 기준으로는 SK하이닉스로부터 급여 12억5000만원, 상여 5억원 등이 포함된 17억5000만원을 받았다.

최 회장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SK하이닉스 직원들 사이에서 제기된 성과급 규모에 대한 불만에 따른 것이다. 앞서 회사는 지난달 28일 임직원 2만8000여명에게 연봉의 20%에 해당하며, 기본급 기준 4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나눠준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반도체 부문에서 목표 초과 달성에 대한 보상으로 지급일은 오는 3일로 생산직과 사무직 등의 직군이 포함됐다.

하지만 최근 SK하이닉스 입사 4년차인 한 직원이 CEO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성과급 지급의 기준이 되는 지수 산출 방식을 공개해달라"며 "경쟁사와의 매출 격차는 인정하지만, 그 외 다른 경쟁사보다 낮은 성과급의 이유는 무엇이냐"며 불만사항을 공식적으로 드러내 주목을 받았다.

경쟁사인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국내 근무 임직원 10만명에 최대 연봉의 50%를 지급하기로 해, SK하이닉스 직원은 연봉이 비슷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직원이 받는 성과급과 비교할때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슈퍼사이클이던 지난 2017~2018년 삼성전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너스를 지급했지만 2019년보다 실적이 개선된 2020년에 대한 보상은 그만큼의 보상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 직원들의 불만이다. 

한편 1일 오후 직장인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에는 보상 관련 내용이 올라와 사내에서 직원들사이에 논란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