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제트, '청정스테이션' 효과로 전년比 판매 2배↑
삼성 제트, '청정스테이션' 효과로 전년比 판매 2배↑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2.0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반기 삼성 제트와 청정스테이션 동시 구매 비율 88%에 달해
청정스테이션 일체화 시킨 2021년형 삼성 제트…CES 혁신상 수상, 3월 출시
무선청소기와 청정스테이션이 하나로 합쳐진 2021년형 삼성 제트 신제품. 이 제품은 CES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3월에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무선청소기와 청정스테이션이 하나로 합쳐진 2021년형 삼성 제트 신제품. 이 제품은 CES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3월에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재용)의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삼성 제트’가 자동으로 먼지통을 비워 주는 ‘청정스테이션’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큰 폭의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3월 청정스테이션이 출시된 이후 12월까지 삼성 제트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에 삼성 제트를 구입한 소비자 가운데 청정스테이션을 함께 구매한 비율은 88%에 이른다.
 
청정스테이션은 삼성 제트 전용 ‘자동 먼지 배출 시스템’으로, 청소기에서 먼지통을 분리해 청정스테이션에 꽂아주기만 하면 먼지가 모아져 사용자가 먼지에 노출될 염려 없이 위생적이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청정스테이션의 인기 배경에는 삼성 독자 기술이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청정스테이션과 제트 관련 17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특히 청정스테이션 내부의 모터로 유량을 변화시켜 공기압 차이를 만들고 이 원리로 먼지통을 비워주는 ‘에어펄스’가 핵심 기술이다.
 
이 밖에 △제품을 거치하면 충전과 동시에 먼지를 비울 수 있도록 거치대와 청정스테이션을 일체화한 기술 △청정스테이션의 먼지 비움을 자동으로 실행하거나 버튼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 △먼지통의 삽입 방향이 일직선 외에 직각 등 다양한 방향일 때에도 먼지를 효과적으로 비우는 기술 등이 포함된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무선청소기와 청정스테이션이 하나로 합쳐진 2021년형 삼성 제트를 CES 2021에 선보여,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삼성 제트 신제품을 올 3월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며, 이 제품으로도 자동 먼지 배출 장치가 포함된 충전 거치대 등 14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