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투자한 美 벤처회사 444억 투자 유치
메디톡스, 투자한 美 벤처회사 444억 투자 유치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1.02.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바이오벤처 '세락시스' 시리즈 C 투자 유치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메디톡스(086900, 대표 정현호)는 지난 2015년 투자한 미국 바이오벤처 세락시스(Seraxis)가 일라이릴리 등으로부터 약 444억원(40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미국 제약회사 일라이릴리와 벤처캐피탈 프레이저 헬스케어 파트너스, 폴라리스 파트너스, JDRF T1D 펀드 등이 참여했다.

메디톡스는 2015년 신성장 동력 확보와 외부 기술 도입을 위해 세락시스의 주식 110만주를 취득한 바 있다. 향후 투자 단계에서 추가 지분(110만주)을 초기 투자 단가로 취득할 수 있는 권리도 갖고 있다.

세락시스는 줄기세포 기반 제1형 당뇨병 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 바이오벤처 기업이다. 이번에 일라이릴리 등으로부터 받게 되는 투자금은 현재 주력하고 있는 줄기세포 기반 제1형 당뇨병 치료제 ‘SR-01’의 비임상시험 완료와 향후 진행될 임상 1상 시험에 사용될 계획이다.

SR-01은 유도만능줄기세포 기술을 적용해 사람의 인슐린 분비 세포와 유사하게 만든 세포를 이식해 제1형 당뇨병을 치료하는 차세대 세포치료제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세락시스의 대규모 투자 유치에 앞서, SR-01과 동종 계열의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미국 벤처기업이 약 1조원 규모로 인수된 바 있다”며 “시장의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SR-01을 세락시스가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나아가 나스닥에 상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신성장 동력 확보 및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국내외 바이오벤처 기업들을 초기에 발굴, 투자하는데 집중해 왔다. 해당 기업들은 메디톡스의 초기 투자금을 바탕으로 제품 상업화 가능성을 높여, 세계 유수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