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출시 앞두고 화재 '코나EV 배터리’ 전량 교체?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출시 앞두고 화재 '코나EV 배터리’ 전량 교체?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2.1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전기차 선점 앞두고 국내외 리스크 부담 '코나EV' 해결책 마련 가닥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전량 교체할듯
연이어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코나EV (사진=현대자동차)
연이어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코나EV (사진=현대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원년 도약 선언 첫해 선보이는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 공개를 앞두고 자칫 애물단지로 전락할 코나리스크 해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6일 전자신문 등 자동차업계 상황을 종합해보면 현대자동차는 연이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코나EV’의 배터리 시스템 전량 교체 계획을 세우고, 현재 국토부와 리콜과 관련된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코나EV’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돼 있는데 일단 배터리셀과 배터리팩, 배터리관리시스템(BMS) 등 배터리시스템을 전량 교체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른 교체 대상은 지난 2017년 9월에서 2002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대 규모로 약 1조원 수준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의 이 같은 방침은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탑재한 첫 번째 전기차 ‘아이오닉5’ 출시를 앞두고 여전히 화재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는 ‘코나리스크’를 해소하고 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올해 정의선 회장이 직접 전기차 원년을 선언한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선점도 녹록치 않아 전기차 리스크는 반드시 집고 넣어가야 할 시점이다.

앞서 지난달 2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정부기관에서 사용하는 모든 자동차를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내용이 담긴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교체 될 차량은 대략 65만대에 달하는데 ‘바이 아메리칸’ 전략에 따라 미국 정부가 구입하는 차량에는 미국산 부품이 적어도 50%가 넘는 미국산으로 국한했다. 

또한 노후차를 전기차 구매시 보조금이나 판매 장려금 지급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후보시절 공약에 따라 보조금 지급 대상 역시 ‘미국산 전기차’로 한정될 가능성이 높아져 미국 현지에 전기차 생산 라인이 없는 현대차 입장에서 대응의 부담까지 안게 됐다.

여기에 최근 애플과의 전기차 협업도 사실상 중단돼 현대차 입장에서는 더욱 뼈아프다. 미국의 CNBC는 앞서 현대차그룹 내 기아차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할 세부적인 계획까지 보도해 협업이 가시권에 들었지만 애플의 비밀주의 전략과 어긋난 현대차 대응에 따라 협의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애플과 협업이 순항할 경우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전기차 라인을 어느 정도 갖출 경우 현대차 입장에서는 ‘바이 아메리칸’ 전략에 부합한 북미시장 공략에 더욱 힘이 실릴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