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실 703억원·당기순손실 2648억원
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실 703억원·당기순손실 2648억원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2.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쇼크 속 화물로 버텼다…적자폭 줄여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대한항공과 통합을 준비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703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6일 아시아나항공(020560, 대표 한창수)은 국제회계기준(K-IFRS)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0년 매출액 3조 5599억원, 영업손실 703억원, 당기순손실 2648억원 잠정집계됐다고 공시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39.9% 줄었으나, 영업손실은 전년대비 대폭 감소했다.

무엇보다 2020년 4분기에는 매출액 8808억, 영업이익 170억을 기록하며 3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는데 화물 부문의 성과가 두드러지며 여객 수요 부진을 만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화물 공급 부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화물 수송을 적극 확대, 전년대비 화물 매출이 64% 증가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일부 유휴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 885억원의 매출 성과를 낸 것을 바탕으로 올해도 추가로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