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전 직원에 1000만 원 상당 주식 나눠준다
야놀자, 전 직원에 1000만 원 상당 주식 나눠준다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0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성장동력인 인재에 적극 투자
공동창업자 보유 주식 60만주 무상출연으로 재원 마련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1000만 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무상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야놀자는 지난해부터 구성원 소속감 고취와 회사 비전 공유를 위해 무상으로 주식을 부여하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연봉 및 보너스 등 기존 보상체계와는 별개로 지급되며 현재까지 총 2회에 걸쳐 부여됐다.

재원은 공동창업자인 이수진 총괄대표와 임상규 C&D 대표가 보유한 회사 주식 60만주를 무상 출연해 마련했다.

이번 전 직원 무상 주식 부여 프로그램은 기존 구성원뿐만 아니라 새롭게 영입되는 인재들까지 확대해 지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회사와 개인의 성장을 함께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야놀자는 이후에도 회사 성장에 기여하는 직원들에 대한 장기적 보상 및 인재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다양한 평가보상을 통해 로열티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야놀자 관계자는 “야놀자가 글로벌 여행 및 호스피탈리티 시장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기업으로 꼽히는 만큼, 미래 성장동력인 인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위해 전 직원 무상 주식 부여를 결정했다”면서 “공격적인 우수인재 영입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는 물론 글로벌 경쟁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