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韓 뷰티업계 최초 '글로벌 RE100' 가입
아모레퍼시픽, 韓 뷰티업계 최초 '글로벌 RE100' 가입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1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연구원·물류·생산 등 국내외 사업장 모두 가입
2030년까지 RE100 목표 100% 달성 계획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은 10일 국내 뷰티 업계로는 최초로 ‘글로벌 RE100’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가입 범위는 아모레퍼시픽 본사·기술연구원·물류·생산 등을 포함한 국내외 전 사업장이다.

RE100은 기업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겠다는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캠페인이다. 다국적 비영리 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과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의 제안으로 2014년 시작했다.

2021년 3월 기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전 세계 290여개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국내 뷰티 업계에서는 아모레퍼시픽이 유일하다.

아모레퍼시픽은 1993년 환경무한책임주의를 선언하며 ‘친환경 경영’을 시작했다. 2008년부터는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해왔다. 2020년 기준 아모레퍼시픽은 전기사용량의 5%를 태양광, 지열, 태양열 등 재생에너지 자체 발전으로 대체하고 있다.

향후 생산사업장 옥상 등 유휴부지에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추가해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높일 예정이다.

서울 용산구 본사는 ‘녹색 건축 최우수 등급’, ‘에너지 효율 등급 인증 1등급’, ‘LEED(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골드 등급’ 건물로 설계단계부터 친환경 시스템을 도입해 에너지 수요 예측량 대비 37.6%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전사 에너지 전문가들로 구성한 ‘에너지 혁신 TF’에서는 다양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활동을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 모든 생산사업장과 전국 물류센터의 전등 100%를 LED로 교체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AI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2019년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 대비 7.4%를 감축했다.

아모레퍼시픽은 RE100 달성을 위해 향후 제품 개발, 생산단계에서 기후변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낮은 온도에서 제품을 제조하는 저에너지 공정기술의 적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제품의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탄소발자국을 측정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은 원료와 포장재로 변경하는 등 ‘탄소 배출량을 줄인 제품’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전력 수요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시행중인 ‘제3자 PPA(전력구매계약)’, ‘녹색프리미엄’ 구매 등 다양한 방법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서경배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은 기후 위기 해결이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넘어 전 인류의 생존을 위한 중요한 아젠다라는 것에 공감한다”며 “2030년까지 RE100을 달성해 국제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고 기업시민으로서 전 구성원과 함께 탄소 절감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