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키사이트·KAIST와 6G 기술 선도 박차
LG전자, 키사이트·KAIST와 6G 기술 선도 박차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3.2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경 글로벌 표준화 시작 후 2029년 상용화 추진 전망
23일 서울특별시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열린 3자 간 업무협약(MOU)식 사진. 왼쪽부터 신금철 키사이트코리아 전무,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조동호 LG-KAIST 6G 연구센터장. (사진=LG전자 제공)
23일 서울특별시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열린 3자 간 업무협약(MOU)식 사진. 왼쪽부터 신금철 키사이트코리아 전무,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조동호 LG-KAIST 6G 연구센터장. (사진=LG전자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전자(066570, 각자대표 권봉석·배두용)는 키사이트,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차세대 이동통신인 6G 기술 선도에 나선다.
 
3자 간 업무협약(MOU)식이 서울특별시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23일 열렸다. 이번 협약은 6G 이동통신의 핵심 주파수인 테라헤르츠(THz) 원천기술 개발 및 검증체계 구축에 관한 것이다. 
 
참여기관 3곳은 향후 6G 이동통신의 표준화 및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테라헤르츠와 관련한 △원천기술 공동 개발 및 시험 인프라 구축 △계측 장비 고도화 △전파 환경 연구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키사이트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로, 6G 연구를 선도하는 주요 업체에 6G 테라헤르츠 상용 테스트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LG전자와 LG-KAIST 6G 연구센터에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으로 한층 더 강화된 기술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6G 이동통신은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한층 더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지원이 가능하다.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을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여겨진다.
 
한편 LG전자는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를 목표로 지난해 8월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과 업무협약을 맺은바 있다. 앞선 2019년 1월에는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등 국·내외 연구기관 및 업체들과 활발한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