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설 현장서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운영
롯데건설, 건설 현장서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운영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4.2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건설 건설 현장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건설 현장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서울 강동구 소재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하고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8월 장애인 표준사업장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했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고, 총괄 매니저 1명과 장애인 바리스타 5명이 근무한다. 

건설산업 특성상 장애인 고용 여건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중증장애인의 신규 직무를 발굴해 장애인 고용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고 롯데건설은 밝혔다.

롯데건설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날 19일 둔촌 아파트 현장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고, ‘향기내는 사람들’과 중증장애인 고용 지원 협약을 진행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롯데건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행보와 맞물려, 지속적이고 구체적인 사회적 가치 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소외계층의 안정적 자립 기반을 제공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