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의약품 패키지'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삼성바이오에피스, '의약품 패키지'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1.04.22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 업(業) 특성 살린 디자인…'커뮤니케이션·패키징' 부문 수상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의약품 제품 패키지 디자인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의약품 제품 패키지 디자인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는 세계적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바이오의약품 패키지 디자인을 출품해 2개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부터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가 주관하는 디자인 경진대회로서, 미국 ‘인터내셔널 디자인 엑설런스 어워즈’,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더불어 세계 3대 디자인 시상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iF 디자인 어워드에 브랜드 디자인을 출품해 총 9개의 수상 부문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과 패키징 부문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앞서 지난해 8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11월 국내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본상을 수상하는 등 제약 바이오 업(業)의 특성을 살린 환자 친화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국내외 디자인 경진대회 수상 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만성 질환 환자들에게 건강한 삶의 즐거움을 부여하는 의미인 ‘퓨어 조이(pure joy)’를 주제로 이번 디자인 공모에 참여했다. 

기존 의약품 패키지가 가진 치료에 집중된 메시지 뿐 아니라 심리적인 안정을 제공할 수 있는 그래픽 모티프(graphic motif)를 개발해, ‘일상으로의 복귀’라는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시각적 치료’ 효과를 거두고자 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제품 생산 및 공급을 총괄하는 김재우 전무(생산본부장)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브랜드 디자인을 세계 최고의 기관에서 인정해주고 있으며 제품의 품질 또한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당사의 제품을 통해 환자들에게 더 나은 삶을 안겨주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희망적 메시지를 담은 새로운 제품 디자인을 국내 환자들에게 먼저 선보일 예정이아. 에톨로체(엔브렐 바이오시밀러)와 레마로체(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삼페넷(허셉틴 바이오시밀러)등 기존 시판 제품은 물론, 향후 출시 예정인 아달로체(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온베브지(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에도 이를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