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1분기 영업이익 936억원…전년比 135.7%↑
CJ ENM, 1분기 영업이익 936억원…전년比 135.7%↑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5.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ENM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 ENM(035760)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9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5.7%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919억원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미디어 부문은 매출 386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83% 고성장한 538억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역대 tvN 시청률 6위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빈센조>, 예능 <윤스테이> 등 화제성 높은 콘텐츠에 힘입어 TV 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 또한 <여고추리반> 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런칭 및 JTBC·네이버와의 전략적 협업에 힙입어 티빙 유료가입자가 전년 4분기 대비 29.3% 증가하면서 디지털 매출 고성장에 기여했다. 

2분기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마인>, 예능 <대탈출 시즌4> 등을 통해 신규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하고,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인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을 통해 디지털 매출 기반의 성과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308억원, 영업이익 337억원, 취급고 9832억 원을 기록했다. 패션·뷰티·가전 등의 수요가 줄며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디지털 및 T커머스 취급고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3%와 20.2%의 고성장을 기록했다. 

2분기에는 오는 10일 예정된 TV·T커머스·온라인 통합 브랜드인 ‘CJ온스타일’ 론칭과 함께 라이브커머스를 강화하고, 패션·리빙·뷰티 3대 플래그십 스토어 중심으로 상품 및 플랫폼 경쟁력을 높여 고객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건강식품 · 리빙 중심의 자체브랜드 라인업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사업 경쟁력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음악 부문은 전년 대비 30.9% 증가한 522억원의 매출을, 영업이익은 62억원을 기록했다. 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KCON:TACT 3> 성료 및 글로벌 아티스트 <J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온라인 콘서트 확대로 콘서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8.9% 증가했고, 해외 유통을 포함한 음반·음원 매출도 수익성 증가에 주효했다. 2분기에는 <엔하이픈>, <T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앨범 발매 및 온라인 콘서트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영화 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 227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신규 작품 개봉이 지연되면서 극장 매출이 감소한 것이 주효했다. 다만 주문형(On-Demand) 영화 수요 증가로 기존 라이브러리 중심 부가판권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40.5% 증가하며 성과에 기여했다.

극장∙OTT 동시 개봉 등 유통 플랫폼 유연화 전략에 따라 영화 <서복>에 이어 하반기에도 영화 <해피뉴이어>를 티빙과 극장에 동시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1분기에는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라이브커머스 중심의 통합브랜드 'CJ온스타일' 론칭 발표 등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디지털 시프트 기반의 혁신 속도를 가속화하고 콘텐츠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