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도시정비 연간목표 3조…올 수주액 1조 육박하며 '순항'
GS건설, 도시정비 연간목표 3조…올 수주액 1조 육박하며 '순항'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5.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4월까지 총 1조271억 수주…지난해 1위 현대건설도 추격 중
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본사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GS건설(대표 임병용)이 올 상반기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원에 달하는 공사를 신규 수주하며 순항하고 있다. 향후 1조를 넘어서는 대규모 사업 입찰을 앞두고 있어 올해는 도시정비사업 3조를 달성 할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GS건설은 최근 도시정비 부문에서 총 9957억원을 수주했다. 올해 첫 사업으로 지난 3월 2196억 규모 '대구 중구 서문지구 재개발' 입찰에 성공했다. 지난 4월에는 5554억 규모 '창원 신월1구역 재건축'과 2207억 규모 '문정건영아파트 리모델링'을 단독으로 맡았다. 

(사진=GS건설 제공)
(사진=GS건설 제공)

GS건설은 지난해 연말 도시정비사업에서 2조5090억원을 수주하며 2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올 3월 1조5000억 규모 '부산 서금사5구역 재개발' 사업 현장설명회에도 참여해 연말 수주규모가 3조까지 달성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부산 서금사5구역 사업에는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도 참여했으며, 조합은 이르면 5월 중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최근까지 시공능력평가(시평) 상위 10대 건설사 중 GS건설보다 많은 금액을 수주한 건설사는 대우건설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4501억 규모 '흑석11구역 재개발' △2865억 규모 '상계2구역 재개발'과 3월 △1024억 규모 '남양주 진주아파트 재건축', 4월 △1881억 규모 '창원 신월3구역 재건축'을 맡았다. 총 4개 사업으로 1조271억원을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연말  도시정비수주 현황 상 시평 10대 건설사 가운데 8위(8728억)을 기록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회사는 매년 1조원 내외의 수주액을 보여왔고, 작년에 조금 모자란 것처럼 보이지만 크게 낮다고 볼 수 없다"라며 "올해 하반기 전략적으로 수주를 노리는 사업들이 많이 발주되는 해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시평 10위 건설사 중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7000억원 규모의 수주고를 올리며 1등을 차지했던 현대건설은 올해도 현재까지 모든 정비사업 부문에서 전방위 수주 행진에 성공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1월 △2280억 규모 '용인수지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 3월 △508억 규모 '합정동447 가로주택' △1906억 규모 '대전도마변동1 재개발', 5월 1813억 규모 '대구동구 신암10구역 재건축'을 수주했다. 5월까지 총 4개 사업, 수주 규모는 약 6502억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