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배달로봇 '딜리타워', 광화문 대형건물서 근무한다
배민 배달로봇 '딜리타워', 광화문 대형건물서 근무한다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5.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L이앤씨와 건물 내 배송로봇 실증·서비스 개발 MOU
배민 실내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D타워 광화문에서 배달 서비스
우아한형제들 김요섭 로봇사업실장(오른쪽)과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 나재현 엔지니어링실장 (왼쪽)이 13일 서울 용산구 드림하우스 갤러리에서 ‘건물 내 배송로봇 기술 실증 및 서비스 모델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김요섭 로봇사업실장(오른쪽)과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 나재현 엔지니어링실장 (왼쪽)이 13일 서울 용산구 드림하우스 갤러리에서 ‘건물 내 배송로봇 기술 실증 및 서비스 모델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배달의민족의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이르면 다음달부터 서울 광화문 도심 빌딩 내부에서 근무한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DL이앤씨(375500, 대표 마창민)와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드림하우스 갤러리에서 ‘건축물 내 자율주행 배송로봇 기술 실증 및 서비스모델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DL이앤씨의 건축물에 배민의 배달로봇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배민은 수천 명이 상주하는 대형 건물에서도 딜리타워가 원활히 배달을 수행할 수 있는 배달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며, DL이앤씨는 대형 오피스의 상주 근무자나 아파트 단지 입주민에게 수준 높은 로봇배달 서비스를 제공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첫 운행은 서울 종로구 청진동에 있는 D타워 광화문에서 내달 선을 보인다. DL이앤씨가 지난 2014년 준공한 이 건물은 지하 8층, 지상 24층의 대형 복합 상업·업무 건축물로 현재 13개 기업, 4000여 명이 상주해 있다. 딜리타워는 이들 상주 근무자를 대상으로 간단한 음식과 음료를 배달하게 된다. 배민은 이용 추이에 따라 대수를 늘리고, 이용 매장도 건물내 다른 F&B매장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로봇 배달은 언택트 시대에 고객 편의를 높이고 새로운 배달 수요를 창출해낼 서비스”라며 “이번 협력이 우아한형제들의 진일보한 배달로봇 기술, 서비스 운용 능력을 입증하고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과 함께 주거, 상업, 업무 공간 속으로 서비스 로봇이 빠르게 도입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도입을 통해 첨단 기술을 접목한 건축물뿐 아니라 관련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