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시 자영업자 대상 빅데이터 상권분석 컨설팅
신한은행, 서울시 자영업자 대상 빅데이터 상권분석 컨설팅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05.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코로나19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서울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신한카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와 함께 운영 중인 ‘신한SOHO사관학교’ 교육생을 대상으로 신한카드의 개인사업자CB 마이크레딧(MyCredit)이 보유한 280만개 가맹점 정보 및 월평균 3억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한 다양한 분석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 컨설팅은 △코로나19 전·후 상권의 변화 △최근 10년간 서울 주요 상권의 매출 및 점포수 변화 △마이크렛딧 데이터를 활용한 거시적 상권분석 사례 △지역 상권 진입 전략 등 주제들로 진행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한 상권분석 컨설팅 제공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