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유럽서 GMP 획득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유럽서 GMP 획득
  • 신동혁 기자
  • 승인 2021.05.1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 생산시설인 안동공장 L하우스에 대한 인증
SK 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하우스

[증권경제신문=신동혁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유럽 의약품청(EMA)으로부터 EU-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안동공장 L하우스의 생산 시스템에 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약 한 달에 걸쳐 심사 과정을 통과한 후 지난 3월29일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CMO(위탁생산) 제조와 지난달 26일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CDMO(위탁개발생산) 제조에 대한 최종 인증을 획득했다.

이는 현재 위탁생산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유럽 시장 진출에 큰 이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추후 미국FDA(식품의약국)가 승인하는 cGMP 인증 준비에도 착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L하우스를 증설해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과 관련해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하우스는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 등 백신 생산을 위한 선진적 기반 기술 및 생산 설비, R&D 인력을 갖췄으며 신규 백신의 대량생산도 가능하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팬데믹을 계기로 전 세계 백신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수준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업 확장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원액과 완제를 위탁 생산하는 CMO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지난해 8월 노바백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개발·생산하는 CDMO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올해 2월 노바백스와 기술 이전(License-In) 계약을 체결해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VX-CoV2373의 국내 생산·판매할 권리를 확보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