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환매중단 영국펀드 원금 50% 선지급 결정
하나은행, 환매중단 영국펀드 원금 50% 선지급 결정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05.1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사 결과 '원금 손실 가능성 높다' 판단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이 환매 중단된 영국 펀드 투자자들에게 투자원금의 50%에 해당하는 가지급금을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투자자 보호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가지급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펀드는 △영국 루프탑 펀드(판매액 258억원) △영국 신재생에너지 펀드(판매액 535억원) △영국 부가가치세 펀드(판매액 570억원) 3가지다.

해당 펀드의 환매 중단으로 만기에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 투자자들에게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가지급금을 지급받은 투자자는 자금 회수 시 판매회사와 최종 정산하게 되며, 배상 기준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준용하게 된다.

앞서 하나은행은 회계법인을 통해 직접 자산실사를 실시한 바 있다. 현지 운용사를 통한 사실관계 확인 및 법적회수 절차가 지연되자 신속한 투자금 회수를 위해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자산실사 결과 운용사가 제공한 최초 투자제안서와는 달리 우발적인 선순위 채권이 발생하면서 펀드 투자금의 순위가 변경된 정황 등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은 향후 투자금 회수 시 펀드 원금 손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고, 이번 가지급금 선지급을 결정하게 됐다.

하나은행 IPS섹션 관계자는 “이번 투자자 보호방안 시행 단계에서 국내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조를 통해 펀드 투자금 회수를 위해 전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영국 펀드 투자자 보호방안 관련 PB 간담회를 열어 해당 상품을 판매한 PB들에게 이런 사실을 설명하고, 조만간 각 영업점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세부 일정 및 절차를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