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1분기 영업이익 283억원…전년比 55.5%↓
농심, 1분기 영업이익 283억원…전년比 55.5%↓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5.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본사 (사진=농심 제공)
농심본사 (사진=농심 제공)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농심(004370)의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농심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5% 감소했다고 1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344억원으로 7.7% 감소했다. 

이 같은 1분기 실적 악화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특수로 인한 매출 급증이 주효했다. 라면 사재기로 매출이 급증했던 사실이 기저 효과로 돌아온 것이다. 

구체적으로 국내 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8% 하락한 5614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는 면류 사업의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 면류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4% 감소했다. 스낵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6% 줄었으며, 음료 사업은 2.3% 감소했다.

해외 법인 전체 매출은 0.3% 감소했다. 중국 시장은 대형매장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이 4.9% 감소했다. 일본은 신라면을 중심으로 한 봉지면 수요가 증가, 너구리 브랜드 라인업 확대로 매출이 17.1% 크게 늘었다. 미국 시장은 0.8% 감소했으며, 캐나다 시장 매출은 10.7%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