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교통 패러다임 혁신'…'도심공항 심리스 기술' 일반 공개
한화시스템, '교통 패러다임 혁신'…'도심공항 심리스 기술' 일반 공개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6.0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ME 2021 참가, 에어택시용 도심공항 미래 모델 선보여
한화시스템 미래택시 버터플라이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미래택시 버터플라이 (사진=한화시스템)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한화시스템이 에어택시용 도심공항 미래 모델을 선보인다.

8일 한화시스템(대표김연철)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SSME 2021’를 통해 한화시스템은 대형 부스를 마련하고,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목업(실물모형)과 에어택시용 도심공항(Vertiport) 미래 모델을 전시한다. 
 
더불어 영국 UAM(도심항공교통) 도심공항 전문기업 스카이포츠와 구축할 에어택시 도심공항 인프라와 서비스 청사진도 선보인다. 
 
또한 한화시스템이 미국 오버에어사와 함께 공동개발 중인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목업도 전시하며, 안전·효율·속도·저소음·친환경성을 실현하는 'OSTR(최적 속도 틸트로터)’ 특허기술과 전기추진 시스템을 소개한다. 

버터플라이는 4개의 틸트로터에 전기 배터리로 작동하는 전기추진 시스템이 각각 장착돼 최대 320km/h 속도로 여러 회 에어택시 운행이 가능하다. 

더불어 같은 날 김연철 대표는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계획은 2025년 시범 운행에 맞춰 진행되고 있으며, 도시교통 패러다임의 변화와 혁신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하며, “하늘을 나는 미래 교통산업에서 '넘버원 에어 모빌리티 프로바이더'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신기술·서비스·인프라 구축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