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공공운수노조, 사실 왜곡·갈등 조장 중단해야"
쿠팡 "공공운수노조, 사실 왜곡·갈등 조장 중단해야"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6.2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홈페이지
쿠팡/홈페이지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덕평물류센터 화재사고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쿠팡이 물류센터 노조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반박했다. 

쿠팡은 24일 ‘공공운수노조는 사실을 왜곡하는 주장을 중단해달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날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가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쿠팡은 "공공운수노조는 본인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수년 전 퇴사한 직원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쿠팡을 비방하는 등 사실 왜곡을 통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화재 현장에서 침착하게 대응한 동료 직원들의 명예마저 훼손하고 있다"고 밝히며 유감을 표했다. 

쿠팡은 공공운수노조가 쿠팡이 덕평물류센터 화재로 일자리를 잃은 직원들을 해고하고 있는 것처럼 사관계를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과 달리, 실제로는 23일 기준 덕평물류센터 직원 중 전환배치 대상자 전체 1484명의 97%인 1446명의 배치가 완료됐다는 것이다. 

또한 전환배치된 직원들의 적응을 위해 수도권 20여 곳의 물류센터에서는 환영행사와 오리엔테이션을 갖기도 했으며, 셔틀버스 노선을 신설, 아직 배치가 완료되지 않은 직원들도 최대한 희망지에 배치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쿠팡은 노조가 70%의 휴업수당을 지급하라며 쿠팡이 근무하지 않은 직원들을 무급으로 놓아둔 것과 관련해 실제로 쿠팡은 근무를 하지 않은 기간에도 직원들에게 급여의 100%를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여 허위 주장을 계속하는 노조의 행태는 쿠팡은 물론이고, 화재로 하루아침에 일터를 잃고도 근로의지를 보이고 있는 근로자들에게도 오히려 피해를 입히는 행위"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지난 17일 발생한 덕평물류센터 화재 대응에 대해서도 화재 신고 이후 5분 만에 대피를 완료해 인명 피해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또한 대피 이후 화재 진압 과정에도 초기부터 대표이사가 현장에서 직접 비상대응팀을 구성한 뒤 화재 대응에 나섰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보안 근무자들의 업무 해이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쿠팡은 "노조는 한 직원의 진술을 인용해 1층에 연기가 가득해 보안 직원에게 신고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무시당했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쿠팡의 보안 담당 업체인 조은시스템에 따르면 이는 사실 무근이며 오히려 당시 근무자들이 화재 상황에서 직원들의 안전한 대피를 위해 노력했던 사실이 복수 직원들의 증언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은시스템은 공항 및 국내 대형시설들의 보안을 맡는 전문업체로서, 자신들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한 해당 직원에 대한 민형사 조치도 고려 중에 있다"고 밝혔다. 

쿠팡은 이날 노조 기자회견 발언자들의 자격 문제도 꼬집었다. 쿠팡은 "이날 발언대에 선 직원들 가운데에는 이미 수 년 전에 쿠팡을 퇴사한 직원들이 포함됐다"며 "쿠팡의 근로환경이 열악하다는 폭로를 진행하는 이들이 쿠팡에서 근무한 모든 기간은 수 년 전 단 2일, 5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노조에게 이와 같이 쿠팡에서 제대로 근무한 적도 없는 '전' 일용직 직원을 내세워 거짓 주장을 계속하는 것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