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내달 '2000억원 규모' ESG 채권 발행
대한항공, 내달 '2000억원 규모' ESG 채권 발행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6.2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발행금액 수요예측 후 결정…보잉787 도입 관련 자금 활용
보잉787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보잉787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ESG 채권을 내달 발행한다.

25일 대한항공(003490)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오는 7월 7일 ESG채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만기는 1.5년, 2년, 3년으로 2000억원 규모다. 최종 발행금액은 6월 29일 예정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ESG 채권은 발행자금이 친환경 사업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투자에 사용되는 채권이다. 이에 따라 녹색채권, 사회적채권,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그 동안 국내에서 공기업 및 금융기관, 제조업 위주로 발행된 적은 있지만, 국내 항공사가 ESG 채권을 발행하는 것은 대한항공이 최초다.

ESG 채권 발행을 위해서는 목적에 부합하는 자금 용도를 선정해야 한다. 대한항공이 발행할 ESG 채권은 녹색채권으로,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인 보잉787 항공기 도입 관련 자금으로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