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재단 컨소시엄, 청라의료복합타운 클러스터 구축 완료
한성재단 컨소시엄, 청라의료복합타운 클러스터 구축 완료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7.0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중동 최대의 병원그룹인 바이트 알 베터지 병원그룹 중 하나인 두바이병원의 전경(출처 IHCC)
사진= 중동 최대의 병원그룹인 바이트 알 베터지 병원그룹 중 하나인 두바이병원 전경(출처 IHCC)

[증권경제신문=김지은기자] 한성재단 컨소시엄이 청라의료복합단지에 선진국 의료복합타운을 능가할 준비를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컨소시엄 측은 “우리나라도 이제 대형병원 간 소모적 경쟁보다 선진국처럼 서로 잘하는 영역을 활용해 초협력해야만 이를 능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성재단 컨소시엄 측은 미국의 대표적인 의료클러스터인 ‘텍사스 메티칼 클러스터’와 ‘보스턴 바이오텍 클러스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이들 클러스터는 각각 15개와 21개의 대형병원, 연구소, 수많은 기업들의 초협력을 통해 구축됐다.

한성재단 컨소시엄 측도 이같은 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국내외 최고 의료기관과 기업들로 ‘라인 업’을 마쳤다. 연세대병원, 고려대병원, 경희의료원, 세명기독병원과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손을 잡았다. 견고하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혁신형 의료복합타운을 건설한다는 포부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의료기관이 사업을 주도하고, 특정 병원의 분원이 아닌 각자 강점을 토대로 긴밀하게 초협력 하는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청라 바이탈병원’을 2026년 1월에 조기 개원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참여 병원들은 각각 국내 최고 수준인 질환을 담당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연대세브란스는 암과 재활분야, 고려대병원은 심혈관·응급·감염 분야, 경희의료원은 의-치-한-암병원 분야, 세명기독병원은 정형외과 분야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해외의 주요 헬스케어그룹이 함께한다는 점이다. 중동 최대의 병원그룹인 베이트 알 베터지 병원그룹은 300병상 규모의 국제병동과 200실 규모의 호텔건설을 제안했다. 또 의료진 교류와 해외환자 유치에 협력한다.
 
한성재단 컨소시엄에는 국내 최고의 금융기관들도 참여한다. 국책은행인 KDB산업은행, 인천시 금고이며 자산규모 1위인 신한은행, 부동산금융의 최강자인 메리츠증권이 함께한다.
 
이밖에 삼성전자, 네이버클라우드, 삼성물산, DL이앤씨, 신세계그룹, CJ제일제당 등 굴지의 기업들도 다수 참여해 주목 받고 있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클라우드는 인프라와 디바이스 설계역량을 뒷받침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의 조선호텔앤리조트는 복합레지던스 개발과 운영에 참여하고, 청라스타필드를 개발중인 신세계프라퍼티의 사업참여로 의료복합타운과 청라스타필드의 연계개발을 가능토록 했다. 건설부문에는 시공능력 1위, 3위의 삼성물산과 DL이앤씨가 참여, 최고의 시공품질과 최상위 주거 브랜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성재단컨소시엄 관계자는 “의료복합타운의 혁신적 모델을 만들어 세계적인 랜드마크가 되고, 대한민국 의료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며 “컨소시엄에 참여한 최고의 기업들도 세계 최고의 클러스터를 만들기 위해 뜻을 같이하고 참여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