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회에 매출 20억" 이베이코리아, 라방 '장사의 신동' 확대 편성
"4회에 매출 20억" 이베이코리아, 라방 '장사의 신동' 확대 편성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7.1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사의 신동 방송 화면. 사진=이베이코리아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이베이코리아는 예능형 라방 '장사의 신동' 흥행에 힘입어 라이브커머스 강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베이코리아는 '장사의 신동'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인 '장사의 신동_신의 손'을 새롭게 추가하여 방송을 월 4회로 확대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G마켓 중심으로 운영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오는 8월부터는 G마켓과 옥션 동시 방송 송출 방식을 준비한다. 

장사의 신동은 지난 5월 첫 선을 보인 이베이코리아의 실시간 예능형 라이브커머스로, CJ ENM과 협업해 예능 요소를 가미한 신개념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LG 오브제컬렉션, LF 헤지스,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삼성전자 비스포크를 판매했고, 4번의 방송을 통해 총 19억6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실시간 누적 시청자수는 89만1000명에 달한다.

이 같은 호응에 힘입어, 이베이코리아는 이달부터 방송 횟수를 월 4회로 확대 편성한다. 4회 중 2회는 슈퍼주니어 신동이 출연하는 기존 포맷의 '장사의 신동'을, 나머지 2회는 그동안 장사의 신동을 함께 진행했던 쇼호스트 이준호가 메인 MC를 맡은 '장사의 신동_신의손'으로 구성한다. 신의 손은 오리지널에서 파생되어 나온 작품을 뜻하는 ‘스핀오프’ 개념으로, 다양한 특별 게스트와 함께 할 예정이다.

유두호 이베이코리아 스마일마케팅실 실장은 "단 4회만으로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장사의 신동'의 편수를 확대해 달라는 브랜드사 및 고객 요청에 따라 스핀오프 방송을 신규 오픈해 라이브커머스를 강화하고자 한다"며 "현재 대형 브랜드사에서 라이브커머스 협업을 제안하고 있어, 앞으로 장사의 신동을 통해 획기적인 신제품과 인기상품을 파격적인 혜택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