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콘크리트 강도 2배 향상된 화학 혼화제 개발
롯데건설, 콘크리트 강도 2배 향상된 화학 혼화제 개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7.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동남기업과 2년간 공동 연구
롯데건설이 롯데케미칼, 동남기업과 함께 개발한 화학 혼화제를 현장에 적용해 압축강도 테스트를 하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롯데케미칼, 동남기업과 함께 개발한 화학 혼화제를 현장에 적용해 압축강도 테스트를 하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롯데케미칼, 동남기업과 함께 2년여에 걸친 공동 연구를 통해 콘크리트 압축 강도를 향상시키는 혼화제를 개발해 현장에 적용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혼화제 주요 원료인 EOA(산화에틸렌 유도체)를 생산하고 있으며 국내 1위, 세계 2위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일반 혼화제 원료부터 다양한 상품군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콘크리트 초기 강도를 향상시키는 혼화제를 개발해 제품화하는데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혼화제는 일반 혼화제 대비 콘크리트 제조시 물 사용 저감효과가 우수하고, 콘크리트 유동성과 점성 개선에 탁월한 장점이 있다. 또 콘크리트 양생온도 13도에서 20시간만에 강도 5MPa 확보가 가능하다. 이는 동일한 환경 조건에서 일반 혼화제 사용 시 콘크리트 강도 2MPa인 것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성능이 개선 된 것이다.

또 콘크리트는 동일한 재료와 배합을 사용하더라도 양생 온도에 따라 강도가 다르기 때문에 열풍기 등을 이용한 열 공급을 하지 않는 환절기에 기온이 급감할 경우 콘크리트 대형 거푸집 해체를 실시하게 되면 콘크리트 균열 및 파손이 발생해 거푸집 전도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새로 개발한 화학 혼화제를 사용하면 콘크리트 초기 강도 확보를 통해 내구성 향상과 더불어, 초기 콘크리트 강도 부족으로 인한 거푸집 전도 방지 등 안전성 확보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골조공사를 전체 공사기간 중 2회 동절기에 실시하는 현장에 적용하면 일반혼화제 사용 대비 환절기 강도 지연 현상을 최소화해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그 기간만큼 열풍기 화석연료 사용 시간도 단축시켜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연구에 함께 참여한 롯데케미칼 및 동남기업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혼화제가 해외 원료를 이용한 제품 대비 작업성이 개선돼 콘크리트 혼합 시 물리적인 성능 개선효과 및 콘크리트 재료 분리를 최소화함에 따라 레미콘 및 건설사 수요자들 요구성능을 만족시켜 시장확대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순전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원장은 "실제로 거여 및 철산동 현장에 적용해 20시간 5MPa 확보하고, 간절기 및 동절기 층당 공기 지연을 최소화했으며, 이산화탄소 발생량 저감 효과까지 확인했다" 며 "콘크리트 구조체 품질 확보를 위해 해당 기술 적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