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상반기 역대급 실적···수수료 재산정 관심
카드사 상반기 역대급 실적···수수료 재산정 관심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07.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삼성·KB국민·우리·하나카드 5개사 총 순이익 1조원 넘겨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국내 주요 카드사들이 올해 상반기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2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5개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우리·하나카드)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합계는 총 1조165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40%가량 늘어난 수치다. 

자세히 살펴보면 업계 1위 신한카드는 올 상반기 3672억원의 순이익을 거둬 전년 동기보다 2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성카드는 282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6.7% 늘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도 각각 54.3%, 52.5% 증가한 2528억원과 121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곳은 하나카드였다. 하나카드는 144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7.8% 급증한 수치다. 

현대카드, 비씨카드, 롯데카드 등 아직 실적 발표를 하지 않은 카드사 역시 호실적을 거뒀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카드사들의 실적 개선세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장기간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백신 접종 이후 분출되면서 카드 이용금액이 크게 증가한 것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또 대손충당금 적립 규모가 줄어든 점,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용을 효율화한 점, 할부·리스 등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는 점 등도 영향을 줬다. 

다만 카드업계는 이런 호실적이 하반기에도 계속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경계하고 있는 모습이다. 

카드사들은 3년 주기로 돌아오는 가맹점 수수료율 재산정을 앞두고 있는데, 코로나19 여파에도 호실적을 낸 것이 수수료 인하 명분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6월에는 7개 카드사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출범하기도 했다. 이들은 카드사 가맹점 수수료율 재산정 문제와 빅테크·핀테크 업체의 시장 진출에 따른 우려 등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