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채용비리 판결 관련…임원 '박모 전무 만' 항소
LG전자, 채용비리 판결 관련…임원 '박모 전무 만' 항소
  • 손성창 기자
  • 승인 2021.09.0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금형 받은 LG전자 관계자 7명은 항소 안해
LG전자 CI/LG전자 페이스북

[증권경제신문=손성창 기자] LG전자(066570) 채용 담당 박모 전무가 신입사원 채용비리 의혹으로 1심에서 유죄선고를 받았지만 법원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2일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검찰은 박모 전무와 LG전자 관계자 7명을 벌금 500만∼1천500만원에 약식기소해 이들의 불법행위가 벌금 고지서로 묻힐 뻔했다. 하지만 법원이 이 사건의 심각성과 중대함을 들어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LG전자(066570) 1년간 차트

1심 재판부는 박모 전무 등이 "채용절차의 적정성과 공정성을 허무는 범행으로 사회에 큰 허탈감과 분노를 자아냈고, LG전자의 비전과 가치, 기업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며 박모 전무에게 업무방해죄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LG전자 관계자 7명은 각각 벌금 700만∼1천만원을 선고받았다. 벌금을 선고받은 박모 전무외 관계자들은 항소하지 않았다. 

세계일보 7월19일 보도에 따르면 GD(관리대상) 리스트를 입수하고 규제 당국 고위공무원과 국세청·조달청 고위공무원, 지방법원 부장판사, 서울대 교수 등 각계 유력자들과 LG 계열사 경영진이 LG전자 신입사원 채용에 개입해 자녀 등 약 100명을 채용시킨 사실을 고발했다. 

2014~2015년 상반기 LG전자 정기 신입사원 선발 과정에서 LG전자 부사장 한모씨의 아들 등이 학부 전공평점과 인적성검사 점수가 미달됐다. 이에 박모 전무 등은 이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서류 및 면접 점수를 조작하고 최종 부정합격시켜 회사의 채용업무를 방해했다.

박모 전무 등은 ‘채용청탁 관리 방안’이라는 비정상적인 인사정책을 수립해 채용청탁자들을 관리했다. 청탁으로 선발한 입사자를 기록해 ‘GD(관리대상) 리스트’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