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물류 탄소중립 협력 첫발…연간 3000톤 규모 저감효과
현대제철, 물류 탄소중립 협력 첫발…연간 3000톤 규모 저감효과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9.2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열연코일 24만톤 복화운송, 향후 연간 60만톤까지 확대
복화운송 시범운항시 현대제철 순천공장향 열연코일 선적 모습 (사진=현대제철)
복화운송 시범운항시 현대제철 순천공장향 열연코일 선적 모습 (사진=현대제철)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제철이 물류 탄소중립에 첫발을 내딛었다.

29일 현대제철은 포스코와 양사의 제철소가 위치한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구간의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해 ‘물류부분 협력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철강업계의 물류부문 탄소중립 활동을 위한 첫 협력 사례인 이번 복화운송은 크게 2개로 나눠 볼 수 있다. 하나는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1만톤급 전용선을 이용해 순천항까지 운송·하역 후 이를 광양 제품부두로 이동시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코일을 싣고 다시 당진항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이 때 운송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코일은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용하게 된다.
  
또 하나는 포스코가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평택유통기지까지 운송·하역한 후 코일로로선(Coil RO-RO)이 빈 배로 돌아갈 때, 현대제철 순천공장으로 보내는 코일을 선적해 광양항 로로부두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광양 로로부두에서 현대제철 순천공장까지는 트레일러로 운송한다.
  
양사는 열연코일 복화운송을 위해 광양 로로부두와 평택유통기지를 공유하며, 코일로로선 4척과 1만톤급 전용선 1척을 공유한다. 이를 활용해 현대제철은 연간 80만톤 규모인 도로와 철도운송 물량 중 12만톤을 코일 로로선으로 운송하며, 포스코는 연간 55만톤 규모인 일반선 운송 물량 중 12만톤을 현대제철 전용선으로 운송하게 된다.
  
복화운송은 첫 해 24만톤 규모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물량을 60만톤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인데 이를 통해 1년차에는 연안해상 운임을 3~6%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선박 운항횟수가 현대제철은 1~2항차, 포스코는 월 2항차가 줄면서 이로 인해 연간 3000톤 규모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이는 소나무 54만 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