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올해 중남미서 3500억 규모 실적…'역대 최대 전망'
현대건설기계, 올해 중남미서 3500억 규모 실적…'역대 최대 전망'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0.2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최소 4100여대 판매 확보…종전 최고치인 2011년 2.5억달러 넘어선 수치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원자재값 상승에 힘입어 중남미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원자재값 상승에 힘입어 중남미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현대건설기계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올해 중남미 지역에서 역대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20일 현대건설기계(267270)는 올해 3분기까지 브라질을 비롯한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지역에서 건설장비 2179대, 지게차 659대 등 총 2838대를 판매했다고 했다.

여기에 수주 확보한 물량 1300여대를 포함할 경우, 올 연말까지 최소 4100여대 판매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매출액으로 3억 달러(한화 약 3524억원)가 넘는 금액으로, 이는 건설장비 시장 최대 호황기였던 2011년에 기록한 2.5억 달러를 넘어선 중남미 지역 역대 최대 실적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중남미 지역에서 판매된 건설장비 3000여대 중 약 67%에 이르는 2010여대의 장비를 현지 브라질 현지공장에서 생산함으로써, 지역간 운반에 따른 물류비용을 최소화하고 원자재가 인상으로 급격히 늘어난 건설장비 주문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  
 
또한, 브라질 외에도 올해에만 멕시코 내 3개 업체를 신규 딜러로 추가 개발하고, 페루의 광산 전문 딜러를 영입하는 등 지속적으로 영업망 강화에 나서는 한편,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지에 신제품 런칭과 특수장비 공급 등 현지 맞춤형 라인업 구축에 힘쓰고 있다. 
 
이에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중남미 지역에서 역대 최대 매출 달성은 시장 흐름을 파악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지속한 결과”라며, “내년 이후에도 중남미 지역은 광산 건설장비 수요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지 작업환경에 특화된 장비 개발과 공급을 통해 시장을 선도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