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Q 영업이익 2204억원…전년比 57.6%↑
현대건설, 3Q 영업이익 2204억원…전년比 57.6%↑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10.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수주 23조 6371억원…연간 수주 목표 약 93% 달성
현대건설 계동사옥
현대건설 계동사옥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윤영준)이 올해 3분기 국내 주택 실적과 해외 매출 성장 본격화로 시장 전망에 부합하는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2021년 3분기 실적 잠정 집계 결과, 전년 동기 대비 57.6%증가한 2204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 3520억원, 당기순이익은 148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7%, 당기순이익은 77.1% 증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이 5%대로 개선됐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현대케미칼 HPC Project Package-1현장 등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지속적인 국내 주택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이 상승했다.

수주는 23조 6371억원을 기록했다.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 수주와 싱가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공사 등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 2312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현대건설 신용등급은 업계 최고 수준인 AA-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다. 특히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 2567억원이며, 순 현금도 3조 653억원으로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적 EPC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토탈 솔루션 크리에이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