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냉장·냉동 컨테이너 IoT 기술 도입…'R&D 강화'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 IoT 기술 도입…'R&D 강화'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0.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1000개 장비 설치…1~2년 시범운영 후 서비스 도입 예정
신규 제작된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리퍼 컨테이너) (사진=HMM 제공)
신규 제작된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리퍼 컨테이너) (사진=HMM 제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HMM이 R&D 강화를 위해 냉장/냉동 컨테이너에 사물 인터넷(이하 IoT) 장비를 신규 설치해 시범운영 한다.

26일 HMM은 이같이 밝히며 이번 IoT 장비 도입 후, 1~2년 동안 시뮬레이션 등 시범운영을 거친 후 서비스 도입을 본격화 할 방침이다. 향후 서비스가 도입되면 화물 운송이 더욱 철저히 관리되는 등 서비스 품질이 한층 향상될 전망이다.
 
우선, HMM은 올해 말까지 총 1000여개의 냉장 컨테이너에 IoT 장비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현재 9월말 기준으로 약 800여개의 신규 냉장 컨테이너에 설치를 완료 했으며, 기존에 사용 중인 기기에도 올해 말까지 약 200여개를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지원할 모니터링 시스템을 12월 말까지 갖추고, 내년부터 결과 분석 및 빅데이터를 축적해, 향후 화주 서비스, 비용절감, 운영개선, 확장성 등 활용 방안을 종합적으로 도출할 방침이다.
 
HMM 관계자는 “새로운 IT기술의 도입은 해운 경쟁력의 핵심이며, 서비스 개선 및 품질 향상을 위해 R&D 강화 및 다양한 IT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향후 해운업계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화 등을 도입해 IT프론티어 해운선사로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