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손보사, 실손보험료 올려놓고 성과급 잔치"
시민단체 "손보사, 실손보험료 올려놓고 성과급 잔치"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1.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연맹 "손해만 소비자 전가···이율배반적 행위"
메리츠화재 등 연봉 30% 수준 성과급 지급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대규모 적자를 이유로 실손의료보험료를 대폭 인상한 손해보험사들이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시민단체 지적이 제기됐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000810, 대표 홍원학)를 시작으로 현대해상(001450, 대표 조용일·이성재), DB손해보험(005830, 대표 김정남), 메리츠화재(000060, 대표 김용범) 등 주요 손보사들은 오는 3월까지 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이다.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화재는 연봉 기준 30%대 성과급을 지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른 손보사들 경우에도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만큼 전년 대비 높은 수준의 성과급이 지급될 전망이다. 지난 2021년 현대해상은 연봉의 10%를, DB손해보험은 25%를, 메리츠화재는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한 바 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손해율 상승의 근본적인 원인은 과도한 사업비 사용과 과잉진료 등 보험료 누수”라며 “보험사들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불투명한 손해율만을 핑계로 손쉽게 보험료를 인상해 책임을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보험업계가 전체 보험료에서 사업비를 제외한 위험보험료만을 기준으로 한 위험손해율만 공개할 뿐, 전체 보험료를 기준으로 한 영업손해율을 공표하지 않아 손해율 통계를 신뢰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최근 손보업계는 지난 2021년 실손보험 위험손해율이 130%를 넘는 등 적자폭이 커지고 있다며 실손보험료를 역대 최고 수준인 평균 14.2% 올리기로 결정한 바 있다.

손해율이 100%를 넘었다는 것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보다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이 더 많다는 의미다.

금소연은 특히 자동차보험의 경우 지난 2021년 11월 말 기준 손해율이 76.8~98.4%로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된 상황인데도 손보사들이 보험료 인하 요구에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주요 10개 손보사의 지난 2021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약 3조4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53% 급증한 수치다. 

금소연은 “손해는 보험료를 올려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이익은 임직원이 나눠 갖는 것은 이율배반적 소비자 배신행위”라며 “보험료 인상을 멈추고 이윤을 소비자와 공유하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