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3월 금리인상 시사···증시는 혼조 마감
美연준, 3월 금리인상 시사···증시는 혼조 마감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1.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조만간 금리를 인상할 것을 시사했다. 

연준은 26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현재 0.00~0.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2%를 넘고 노동시장이 강해 곧 금리 목표 범위를 높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 시점이 구체적으로 언급되진 않았지만, CNBC 등 현지 언론들은 연준이 오는 3월 금리 인상을 예고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은 기존 방침대로 1월부터 규모를 2배 늘려 월 300억달러로 진행하기로 했다. 테이퍼링 종료시점은 오는 3월이 될 전망이다. 

당초 일각에서는 1월에 깜짝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과 테이퍼링이 조기에 끝날 수 있는 관측 등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FOMC 결과가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나오면서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장 초반 강세를 보이던 미국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38% 내린 3만4168.09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15% 하락한 4349.93에, 나스닥지수는 0.02% 오른 1만3542.12에 장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