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건설드론으로 태양광 발전사업 품질 관리 실시
현대엔지니어링, 건설드론으로 태양광 발전사업 품질 관리 실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2.1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육상태양광 제1구역 현장 적용…인력 검사 대비 90% 시간 단축
열화상 카메라 드론을 사용해 촬영한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전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열화상 카메라 드론을 사용해 촬영한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전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김창학)이 첨단 건설드론 기술을 태양광발전 모듈 품질관리에 적용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태양광 발전 주요 부품인 태양광 모듈 시공과 유지관리에 열화상 카메라 드론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축구장 면적의 약 158배에 달하는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현장에 설치된 태양광 모듈 총 22만장을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해 불량 모듈 점검 및 품질관리를 실시한다.

열화상 카메라 드론 기술은 태양광 모듈을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된 드론을 이용해 모듈을 촬영해 열화상 패턴을 분석, 고장이 의심되는 모듈을 신속히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 기술이다. 특히 태양광 모듈 인력 검사 대비 약 90%이상 시간 단축이 가능해 신속하고 정확한 품질관리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해 현대엔지니어링은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새만금 육상 태양광발전사업은 새만금 그린뉴딜 사업의 초석을 다짐과 동시에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및 그린산업단지의 메카로 만들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는 사업이다. 새만금 34만평 부지에 총 99MW 규모 국내 최대 육상 태양광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건설업계 신재생 에너지 분야 선두 주자로서,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첫 과업인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발판삼아 향후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속적인 친환경사업 참여와 스마트건설 기술개발로 기후변화 등 환경 이슈에 대응하는 친환경 건설 역량을 확대하고 있으며,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을 비롯한 EPC사업을 적극 추진해 친환경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해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