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금융지원
신한은행,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금융지원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3.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사진=신한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에게 총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태로 금융애로가 예상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신규 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기존 대출의 분할상환금에 대한 분할상환 유예 및 만기 연장, 최고 1% 대출금리 감면 등 금융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지난 2일 설치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해 원자재 수급 난항 등 다양한 피해 기업의 금융애로 사항을 접수하고, 대금 결제와 환율 관련 상담을 제공 중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힘든 시기를 겪는 기업과 고통을 분담하고, 경영난을 함께 해소하는, 상생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