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식약처, 에너지 절감 위한 밀폐형 냉장고 도입
BGF리테일-식약처, 에너지 절감 위한 밀폐형 냉장고 도입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3.3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고 문(門) 달기’ 시범 사업 참여··· 밀폐형 냉장고 도입 효과 측정
BGF리테일 CI. 사진=BGF리테일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282330)은 냉장 유통 시스템 강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냉장고 문(門) 달기’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식약처가 우유와 두부 등 냉장 식품의 보존·유통 온도 상한 기준을 현행 10℃에서 5℃로 강화할 것을 예고한 가운데,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밀폐형 냉장고의 식품 안정성 유지 효과와 에너지 효율을 측정하기 위해 기획됐다.

시번 사업 참여사들은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점포 내 밀폐형 냉장고 설치 ▲설치·운영과 관련한 기술지원 및 정보공유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지난 수개월간 냉장 집기 전문 제조사와 개폐 가능한 문이 달린 밀폐형 냉장고를 개발해왔다. 해당 집기는 오랜 시간 냉기를 유지할 수 있어 기존 오픈형 냉장고보다 전력 효율이 높다. 테스트 기간 중 밀폐형 냉장고에는 우유, 두부 등 식약처가 선정한 유통 관리 강화 식품군 외에도 선도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과일, 채소, 반찬, 식재료 등이 진열된다.

BGF리테일은 이번 사업이 보다 위생적인 편의점 유통 환경 구축에 도움을 주고 식품 안전을 높이는 한편, 에너지 소모량 감축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CU는 전국 1만 6000여 최다 오프라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다양한 신사업 도입 효과를 측정하는 테스트베드로 활용되고 있다.

실제 CU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손잡고 국내 무인 리테일 보안 산업 활성화를 위한 안심스마트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범 발급 사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허가된 기업과 손잡고 무인 주류 판매 자판기의 운영 안정성 및 효율성 검증도 진행하고 있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는 “이번 사업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식품 안전 향상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일조하겠다”며 “앞으로도 ESG경영 로드맵에 맞춰 상품, 집기 등 점포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에 친환경 철학을 반영해 일상 속 가장 가까운 그린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