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묵은 때 벗고 손님 맞을 채비 마쳤습니다"
대한항공 "묵은 때 벗고 손님 맞을 채비 마쳤습니다"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04.1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인천공항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세척 실시
18일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관계자들이 대한항공 항공기 보잉747-8i 세척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18일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관계자들이 대한항공 항공기 보잉747-8i 세척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대한항공이 다시 해외 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18일 대한항공(003490)은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자사 정비 격납고에서 항공기 세척 행사를 실시했다. 

대한항공은 고객 서비스 만족도 향상 뿐 아니라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가치를 중시하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항공기 세척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는 항공 여행을 다시 시작하는 고객에게 깨끗한 항공기로 보다 쾌적하고 산뜻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마음을 담았다. 

이날 묵은 때를 벗고 새 단장을 한 항공기는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747-8i로 동체, 날개 뿐 아니라 엔진 내부 구석구석까지 먼지와 이물질을 말끔히 제거했다.

항공기 세척은 물과 세척액 또는 스팀을 분사할 수 있는 특수 장비가 투입되며, 동체, 랜딩기어 , 날개, 엔진 영역별로 나뉘어 각각의 특성에 따라 진행된다. 

특히 보잉747-8i 항공기 엔진 세척은 배기가스 온도는 2℃ 낮추고, 연료 효율성이 개선되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90톤 가량 줄이는 효과가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묵은 때를 벗어내고 새로운 마음으로 해외 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에게 깨끗한 항공기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탄소 배출 저감에도 앞장 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