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제철 식재료 '저탄소 메뉴' 운영
CJ프레시웨이, 제철 식재료 '저탄소 메뉴' 운영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4.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프레시웨이 봄 열무 비빔밥. 사진=CJ프레시웨이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프레시웨이(051500)가 단체급식 채널에 다양한 저탄소 메뉴를 제안한다.

CJ프레시웨이는 전국 단체급식 고객사를 대상으로 매달 경쟁력 있는 메뉴를 제안하는 ‘월간요리’ 콘텐츠를 통해 올 한 해 동안 총 8가지의 저탄소 메뉴를 소개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는 사육과정에서 많은 양의 탄소를 배출하는 육류를 지양하고 제철 채소와 과일을 활용해 맛있는 메뉴를 선보이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저탄소 메뉴 운영은 CJ프레시웨이가 단체급식장을 대상으로 전개하는 ‘그린 저니(Green Journey) 캠페인’의 일환이다. 해당 캠페인은 탄소배출 및 폐기물 저감을 목표로 식자재 유통, 조리, 후처리 등 모든 과정에서 환경적, 사회적, 윤리적 가치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CJ프레시웨이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실천 방법을 담은 포스터를 매달 전 고객사에 배포하고 급식 운영진과 이용객이 이를 실천하는 것을 돕는다. 잔반 줄이기, 다회용기 사용하기, 디지털 탄소발자국 줄이기 등의 내용이다. 식자재 유통 과정에서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다. 냉장 및 냉동 제품 운송 시 재사용 아이스팩을 활용하고, 단체급식장에서 배출된 쌀과 밀가루의 종이 포장재를 별도 수거해 친환경 가방으로 재탄생시킨다.

CJ프레시웨이 정성필 대표이사는 “단체급식 서비스는 유통, 조리, 폐기물 처리 등 서비스의 전 과정에 걸쳐 환경보호 실천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CJ프레시웨이는 ESG 경영의 진정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현장 서비스와 유통 시스템 전반에 실질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솔루션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