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사업실' 전담조직 신설
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사업실' 전담조직 신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5.23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인력 보강 및 외부영입으로 조직 구성
10년 만에 소형원자로 실증사업 추진 결실 거둬
캐나다 초크리버 MMR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캐나다 초크리버 MMR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홍현성)은 기존 팀 단위 조직이었던 원자력부문을 '원자력사업실'로 격상해 원자력 사업을 전담하는 별도 전문 조직을 신설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원자력사업실 신설을 통해 설계 인력을 보강하고 외부 전문 인력 영입까지 더해 원자력 영업·수행 전담조직을 구성하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원자력 통합 조직 및 핵심설계기술 확보를 기반으로 △소형원자로(SMR, MMR) 및 수소 생산 △원전해체 및 핵주기 △연구용원자로 및 핵연료제조시설 사업 추진에 나서고 더 나아가서는 현대엔지니어링만의 SMR 고유 기술 확보에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소형원자로 부문에서는 현재 진행중인 캐나다 초크리버 MMR 사업을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 미국, 폴란드 등지에서 MMR EPC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며, 기술 고도화를 통해 출력을 기존 MMR 보다 월등히 높인 MMR++(가칭) 개발에 나서 고온을 활용한 수소 대량생산 사업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원전해체 및 핵주기사업 분야에서는 올해 국내 가동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을 위한 임시저장시설 설계용역에 참여를 추진할 계획이며 해외 시장진출도 적극 검토한다. 또 경수로 사용 후 핵연료를 활용해 소듐냉각고속로(SFR) 핵연료로 재활용하는 파이로 공정 시설 및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 EPC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준공 실적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 폐로를 앞두고 있는 국내 노후원전 해체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용원자로 부문에서는 네덜란드 오이스터 연구용원자로 수행 경험을 토대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방글라데시, 태국, 케냐 등 다양한 국가에서 추진하고 있는 연구용원자로 사업에 참여해 관련 기술 및 노하우를 확보할 방침이다. 핵연료 제조시설 분야에서는 국내 핵연료 제조시설에 대한 설계 실적 및 노하우를 기반으로 원자력발전소 핵연료 공급을 위한 핵연료 제조시설 EPC사업 수주에 역량을 집중한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2012년 미국 원자력 전문기업 USNC와 초고온가스로 설계 및 개발협력 MOU 체결, 2015년 동 기업과 MMR 개발협력 MOU 체결에 나서면서 첨단 4세대 원전기술 확보에 뛰어들었다. 올해 1월에는 USNC와 300억원 규모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 MMR 글로벌 EPC 사업 독점권을 확보했다. 캐나다 동부 토론토 북동쪽 초크리버원자력연구소 부지에 MMR 실증 플랜트 건설에 착수함으로써 10년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분야에 적극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글로벌 환경·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